수자원公, 대국민 코로나19 생활방역 캠페인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1 16:00: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과 직원들이 11일 KTX 대전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생활방역을 홍보하며 손세정제를 나눠주고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11일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이날부터 서울역 등 전국 7개 도시의 KTX역에서 대국민 생활방역 캠페인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고, 건강한 일상 회복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임직원들은 열차를 이용하는 국민들에게 생활방역 수칙 안내문과 지역 업체에서 구매한 휴대용 손 소독제 1만여 개를 배부했다.

안내문에는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두기, 30초 손 씻기 등 방역을 위한 핵심 수칙이 담겨 있다.

 

임직원들은 급여의 일부를 자발적으로 반납하여 조성한 재원을 활용해 기부 활동도 펼쳤다.

기부 활동은 수자원공사와 네이버 해피빈이 함께 진행하며 국민 누구나 온라인에서 참여할 수 있다.

기부 대상은 생활방역과 일상 회복에 어려움을 겪는 시설·가구를 대상으로 약 20개 사례를 선정하고, 오늘부터 2개월간 모금이 진행된다.

각 지원대상별 모금 한도는 990만 원이며, 총 모금 목표액은 1억 9800만원이다. 총 목표액의 약 50%인 1억원을 수자원공사에서 기부한다.

박재현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어 온 국민을 응원하고, 생활방역에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