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日 화이트리스트·수출규제 등 상황점검회의 주재…GSOMIA 검토 논의 있었나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08-01 16:0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ARF서 韓·日협상 결렬 후 강경화 장관, ‘한일 안보 검토’ 언급
政, 단기적·중장기적 대응 시나리오 마련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일본수출규제 관련 관계부처 장관들과 함께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참석했다. 2019.08.01.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관계부처 장관들을 소집해 일본의 경제보복 대책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2시45분까지 2시간 이상 청와대에서 관계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 회의를 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현안을 집중적으로 보고 받고 관계 장관들과 대책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의 양자회담에서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관련 협상이 소득 없이 끝난 데 대한 결과를 전달받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일본은 내일(2일) 각의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강 장관이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가 안보상 이유로 취해진 것이었는데 우리도 여러 한일 안보의 틀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사실상 지소미아(GSOMIA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재검토 카드를 꺼내든 만큼 문 대통령이 이와 관련한 논의를 가졌을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측)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1일 오전 회담을 갖고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관련 문제를 논의했지만 서로 간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채 돌아섰다.

정부는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비한 단계적 대응 시나리오를 잠정적으로 마련해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대일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발표 시기와 형식은 2일 일본 각의 결정 직후, 5일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 대국민 담화 발표 등 다양한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는 이낙연 총리가 주재하는 관계 장관 회의,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주재하는 경제 장관 회의 등을 열고 대일 메시지를 발표, 관련 대응책을 발표할 것으로 전해진다.

오는 4일 열리는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도 이번 사태와 관련한 메시지가 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단기적 대응책과 동시에 국내 산업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 등 중장기적 대책을 다각적으로 모색 중이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다양한 외교적 방안을 강구하면서 해법 모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조세영 외교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 중이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자리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