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iPhone App Allows Easier Info Clean Up and Privacy Control on Twitter, Google, and Facebook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9 15:2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Max Pixel]

[스페셜경제= Dongsu Kim] A new mobile app for iPhone called Jumbo allows users to automatically delete their old tweets on Twitter, employ Facebook privacy settings, and even delete their history stored by Google and Amazon Alexa.

The app is far from perfect, but CNBC says it's a good enough tool for those who are not aware of how to limit information given to some of the most popular services on the web. It adds that new features will be coming soon, which includes the ability to clear old Instagram videos and pictures, as well as delete old chat messages on Tinder.

CNBC states the feature that allows deleting old tweets on Twitter is most recommended for those who have public Twitter profiles and don't wish others to lurk and go back through years of random things they've tweeted about. But unlike other services, Jumbo lets the user make a backup of old tweets and save them on their iPhone.

In controlling Facebook privacy, the user can choose from three settings: weak, medium, and strong. The business news site says the strong setting means: "Most of your Facebook information will be only visible to you. Jumbo will disable face recognition and restrict ads." Jumbo adds that it does not change a setting to a "less restrictive option."

Moreover, the iPhone app can automatically delete the user's Google Search history as well. However, note that this only accounts for the surface of the information that Google has on its database, especially if one uses other services like Google Maps, which keeps track of the places they go.

Jumbo can delete voice recordings kept in Amazon Alexa, which means all of the clips of the user communicating with Alexa and asking it to do some tasks will be deleted.

To completely clean up one's history and stored data on the said services, all they have to do is log in their accounts on the respective apps on Jumbo, give it permission to access their profile, and simply tap the button that says "Start Cleaning." The app will then begin to "scrub" the user's online activity, which could take a minute or longer (depending on the amount of data stored on the apps).


아이폰, 소셜미디어 개인정보 제어 가능한 새로운 응용 프로그램 선보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디지털 세상으로 변화함에 따라 개인정보가 매우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아이폰이 소셜 네트워크의 개인 정보를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앱 점보(Jumbo)를 내놨다.

점보는 사용자가 오래된 트윗 내용을 삭제하거나,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설정을 바꾸거나, 구글 혹은 아마존 알렉사에 저장된 검색 기록 등의 히스토리를 삭제하는 데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인스타그램의 오래된 사진이나 동영상, 틴더에 남은 오래된 채팅 메시지 등을 삭제한다.

트위터에 남은 오래된 트윗 내용은 사용자가 전혀 생각지도 못한 가운데 개인정보를 유출할 우려가 있다. 점보는 사용자의 오래된 트윗을 백업해 아이폰에 저장한다.

사용자는 점보 앱을 통해 페이스북의 정보 보안을 설정할 때 약함, 중간, 강함 세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강함으로 설정하면 페이스북에 게재한 모든 정보가 사용자 본인에게만 보인다. 그리고 얼굴 인식을 비활성화할 수 있다.

또한 점보 앱에서 설정을 하면 구글의 검색 기록을 자동으로 삭제한다. 특히 구글 지도 같은 경우, 사용자가 이동한 경로를 추적할 수 있는 대상이 되므로 주기적으로 삭제하는 편이 좋다.

그리고 점보 앱은 아마존 알렉사에 보관된 음성 녹음을 삭제한다. 이는 사용자가 알렉사와 통신한 모든 클립이 삭제됨을 의미한다.

해당 서비스에 기록된 혹은 저장된 데이터를 완전히 정리하려면 점보에서 해당 앱의 계정을 통해 로그인하고 액세스 권한을 부여한 다음 '정리 시작'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된다. 그러면 앱이 사용자의 온라인 활동을 지운다. 앱에 저장된 데이터의 양에 따라 정리 과정에 1분 또는 그 이상의 시간이 걸릴 수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