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딩블럭스, 업계 최초 키즈존 ‘리틀블럭스’ 오픈 및 4층 증설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9 16:13: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빌딩블럭스가 업계 최초로 키즈존인 ‘리틀블럭스’를 전격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빌딩블럭스 건물 4층에 위치한 리틀블럭스는 어린 자녀가 있는 부모들이 아이와 함께 일터로 출근해 안심하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조성된 공간이다.

리틀블럭스에는 어린 아이들을 위해 온돌 바닥과 벽에 안전 가드가 설치되어 있으며, 친환경 아이방 꾸미기 전문업체 ‘펌킨하우스’가 전체 가구 디자인 컨설팅 및 제작을 진행했다.

특히, 시간제 아이돌봄 매칭 서비스의 선구자인 ‘째깍악어’가 파견한 보육교사 자격증을 보유한 교사가 상주, 책임감 있고 세심한 아이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빌딩블럭스는 리틀블럭스가 위치한 4층에 독립적인 공간인 프라이빗 오피스와 고정석이 있는 오피스로 구성된 약 150평 규모의 업무 공간을 증설했다.

해당 공간에는 1인실부터 10인실까지 회사의 규모와 인원에 맞게 선택이 가능한 총 15실의 프라이빗 오피스가 마련됐다.

모든 프라이빗 오피스에는 주변 소음을 완벽하게 차단한 방음 장치와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반투명 커튼 등을 설치, 입주 고객들이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설계했다.

이 외에도 고객들이 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로 회사와 제품을 대형 스크린을 통해 홍보할 수 있는 디지털 쇼케이스 또한 마련됐다. 또한, 휴식 공간에는 안마 의자를 비치했다.

새롭게 오픈한 빌딩블럭스의 4층 공간의 인테리어는 익선동의 핫 플레이스로 회자되고 있는 메이커스 호텔을 비롯, 서울의 주요 라이프스타일 명소의 인테리어를 담당한 ’TG어소시에이션’이 맡았다. 넓은 통창으로 자연 채광을 극대화한 설계,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그린 컬러의 벽, 심플하고 모던한 라운지 체어, 디자인 오브제 같은 조명, 로즈 골드 컬러 프레임의 전신 거울 등 소품을 활용한 감각적인 인테리어로 부티크 호텔처럼 우아하고 세련된 분위기의 코워킹 스페이스를 완성했다.

김희영 빌딩블럭스 대표는 “국내 첫 라이프스타일 코워킹 스페이스라는 위상에 맞게 아이가 있는 부모 창업가나 1인 기업과 프리랜서, 프리미엄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더 세분화되고 맞춤화된 멥버십 서비스와 시설을 도입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빌딩블럭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