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애국당, 盧무현 대통령 ‘즐거운 중력절’ 논란에…“해킹 의심된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5 12:1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좌편향 언론들, ‘극우’ 운운하면
…당 음해보도로 법적 대응할 것”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였던 지난 23일 대한애국당(대표 조원진) 공식 홈페이지에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이 올라온 데 대해 애국당은 이날 “해킹이 의심된다”며 경찰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8시 20분쯤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는 ‘경 대한애국당과 함께하는 즐거운 중력절 10주년 축’이라는 글과 함께, 거꾸로 된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이 올라왔다.

‘중력절’은 보수우파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의 일부 회원들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단어다.

이에 대해 애국당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고, 기자의 문의를 통해 오후 8시 30분경 최초로 인지하게 됐고, 인지하자마자 삭제 조치를 취했다”며 해킹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해당 부적절한 사진에 씌여 있는 ‘중력절’에 대해 의미도 알지도 못했다”며 “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중대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고 강조했다.

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라며 “이 범죄를 빌미로 좌편향 언론들이 ‘극우성향, 극우정당’을 운운하며 2차적으로 당을 음해하는 보도를 한다면 이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중대 범죄에 의해 피해를 당한 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사태에 대해 수사가 착수되고, 가해자가 밝혀질 때까지 단정적인 ‘극우’ 프레임으로 대한애국당을 해하려는 모든 언론과 관련자들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