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장애인 이동지원 교통서비스 구축..."마이데이터 사업 박차"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1 15:58: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하나카드(대표이사 장경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추가 공모 사업에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하나카드(대표이사 장경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추가 공모 사업에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사업은 개인의 데이터 주권을 인정, 개인은 자신과 관련된 데이터를 스스로 제공하고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기업들은 상품과 정책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하나카드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대전시 등 5개 기관 및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마이데이터 기반 장애인 이동지원 교통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하나카드는 데이터 보유기관으로서 대전시민의 교통복지카드 이용 내역 등 개인 데이터를 타 기업의 실시간 교통정보 데이터와 결합해 교통약자에게 맞춤형 이동경로 조회 및 이동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플랫폼 내에 하나카드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도 탑재할 예정이다.

평소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함을 겪고 있던 교통약자에게 이동소요시간 및 대기시간 단축을 위한 교통정보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특별교통수단, 저상 버스 및 휠체어 탑승 설비 등 여러 인프라 시설과의 연계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란 분석이다.

하나카드는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사업을 시작으로 데이터 기반의 신사업 진출을 보다 본격화할 예정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최적화 된 양질의 데이터를 개발하여 모든 손님들에게 생활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 금융 컨텐츠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금융 소외계층에게도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꾸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출처=하나카드)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