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부산시, 한국당 지역구 사업 의도적 배제해…국비 직접 챙길 것”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9 17:48: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거돈 부산시장,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 사실이면 비열한 짓 한 것”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은 29일 “부산시가 한국당 지역구 사업 예산 확보를 의도적으로 배제하는 등 소극적이고 편파적인 국비확보 전략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며 “국비를 직접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 전국 각 지자체들이 국회에 상주하며 여·야 구분 없이 의원실을 수시로 방문하며 추가 국비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예산전쟁을 펼치고 있는 반면, 부산시는 예산확보 노력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한국당 지역구 사업 예산 증액은 의도적으로 배제하고 민주당 지역구는 추가 예산 증액까지 요청하는 등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토로했다.

그는 “매년 이맘쯤이면 전국 각 지자체들은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국비를 한 푼이라도 더 확보하기 위해 여·야 구분 없이 해당 지역구 및 관련 상임위 의원실을 수시로 방문해 예산 증액을 요청한다”며 “각 지역의 예산 확보는 그 지역 발전의 밑그림을 그릴 수 있는 출발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근 부산시가 보여주고 있는 국비 확보 행태는 부산 발전이라는 대의명분은 눈곱만큼도 찾아 볼 수 없는 치졸함 그 자체였다”며 “내년도 정부안에 반영된 국비가 당초 부산시가 정부에 요청한 금액보다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부산시는 ‘가만히 있어도 답답하면 국회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는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것도 모자라, 해당 사업 지역구의 의원이 여당이냐, 야당이냐에 따라 부산시의 국비 확보 노력도 확연히 달랐다”며 “한국당 지역구 사업 예산에 대해서는 미반영분에 대해 증액 요구조차 하지 않고, 민주당 지역구 사업 예산에 대해서는 전부 반영됐음에도 추가 증액을 부탁하는 등 편파적 이중플레이를 벌이고 있었고, 오죽했으면 언론에서조차 이 부분에 대해 심각한 문제제기를 했다”고 언급했다.

실제 김 의원의 지역구인 부산 강서구는 대형 국책사업이 동시 다발적으로 추진되는 지역으로 타 지역대비 많은 국비 확보가 필요하다고 한다. 내년도 정부안에 반영된 사업 중 △부산신항~김해간 고속도로 △엄궁대교 △식만~사상간 도로 △동김해IC~식만JCT간 광역도로 등 국토부 소관 5개 사업의 경우 당초 부산시가 신청한 예산 581억원 중 236억원이 삭감돼 정부안에 반영됐음에도 불구하고 부산시가 추가 국비 확보에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이라고 김 의원은 전했다.

 

▲제공=김도읍 의원실

 

반면,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인 전재수(부산 북구·강서구갑) 의원의 구포시장 공영주차장 확충사업은 부산시 예산 신청액 25억 원이 정부안에 전부 반영됐지만 12억 5천만 원의 추가 증액을 국회에 부탁한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국회에서 국비 증액을 심사하기 위해서는 소관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국비 증액 요청이 첫 단계임에도 어제(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가 끝날 때까지 부산시로부터 국토부 소관 사업 예산증액과 관련해 어떠한 협조요청도 받은 적 없었다”고 반발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부산시가 한국당 지역구 사업 국비 확보에 소극적인 이유에 대해 국비 확보 실적이 낮을 경우 그 책임을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돌리기 위한 총선 전략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며 “만약 시중에서 떠도는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오거돈 부산시장은 오직 총선 승리만을 위해 부산시와 부산시민의 미래를 볼모로 삼아 비열한 짓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예산확보 문제는 여·야할 것 없이 부산발전을 위해 중차대한 문제”라며 “부산시가 이를 편파적이고 정치적으로 이용한 행태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 없을 경우, 오는 30일 예정된 ‘부산시 여·야·정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지 않고, 국비를 직접 챙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