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피해자 김기현 “송철호는 사퇴하고, 檢은 文 대통령 수사하라”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5 16:28: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5일 오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장은 즉각 사퇴하고 검찰은 현 정부에 대한 수사를 즉각 착수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상황을 선거 전 18회, 선거 후 3회 등 총 21회에 걸쳐 점검한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김기현 전 시장은 5일 “송철호 울산시장은 즉각 사퇴하고, 검찰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김 전 시장은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하명수사와 울산시장 선거부정 사건의 전모가 검찰의 공소장에 의해 드러났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김 전 시장은 “언론이 입수해 보도한 공소장에는 권력형 선거부정 사건과 하명수사 사건을 저지른 자들의 죄상이 낱낱이 적시돼 있다”며 “청와대와 법무부, 권력의 주구를 자임한 일부 정치검사의 치졸한 수사방해와 사법방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소장 비공개라는 추악한 처사에도 불구하고 진실은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시장은 이어 “송 시장 등의 범죄행각은 말문이 막힐 정도로 추악하지만 그중에서도 송 시장의 죄상은 비열하기 짝이 없다”며 “송철호 당시 변호사는 (2018년 6·13 지방)선거 전 10개월 전부터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게 김기현에 대한 수사를 청탁했고, 황운하는 송 변호사의 청탁과 청와대 하명에 따라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질렀다는 진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시장은 “한미다로 이 사건은 청와대가 송철호 후보의 공약을 만들어주고 상대 후보인 김기현 공약은 계획적으로 방해했으며, 송 후보가 민주당 내 경쟁력이 없자 민주당의 다른 후보 매수를 시도했다”면서 “부도덕한 정치경찰을 앞세워 있지도 않은 죄를 뒤집어씌운 반헌법적이고, 반민주적이고, 반역사적인 추악한 범죄”라고 비난했다.

청와대를 겨냥해서는 “울산시장 선거를 둘러싸고 자행된 김기현 죽이기의 몸통은 청와대임이 분명해졌다”며 “범죄의 정점에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알 수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시장은 “검찰은 청와대와 법무부, 권력의 하수인들이 증거를 은폐하고 조작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정치적으로나 법적으로나 최종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문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즉각 개시하라”라고 요구했다.

송 시장을 향해서는 “지금까지 비열한 범죄에 대해 요설과 허언으로 진실을 호도하고 숨기기에 급급했는데, 울산과 시민의 명예를 생각해서 거짓에 거짓을 더하는 새로운 죄를 더 짓지 말고 사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