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野, 총선 승리 위해선 보수통합과 혁신 동시에 진행돼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5:52: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언주 무소속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21일 “야권이 다음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문재인 정권에, 그리고 민주당에 대한 반문의 민심이 결집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이를 위해서는 무조건 통합과 혁신이 동시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참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 상황을 더 어렵게 하는 것은 통합을 외치고 혁신을 울부짖는 당사자들이 국민적 신뢰를 받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득권에 안주하고 반성하지 않으며 문재인 정권과 싸우지 않은 자는 반문(반문재인)의 깃발을 들 자격이 없고, 통합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혁신의 대상은 결코 통합의 주체가 될 수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반성과 성찰을 수십 번 한들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면 또 다시 사분오열하며 국민에게 버림받는 야권이 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며 “지금 야권의 문제는, 통합을 이끌 강력한 리더십의 부재와 혁신이 실종된 정치공학적 통합논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문에 대한 민심의 결집이 야권 통합의 물꼬이고 여권에 대한 강력한 야권 역시 함께 싸우며 이뤄지는데 그동안 문재인 정권과 싸우지 않고 눈치만 보고 있다가 별안간 통합을 얘기한다고 통합이 될 리가 없지 않겠느냐”고 되물으며 “싸우지 않는 자들이 어떻게 국민의 명령을 자각한단 말인가. 뿐만 아니라 승리를 위해서는 통합과 혁신이 동시에 필요한데 혁신돼야 할 대상이 앞장서서 통합을 외친다면 누가 공감하겠는가”라고 재차 되물었다.

이 의원은 “정치인들은 본인들의 이익과 감정의 골을 넘어 대의를 위해 자기희생의 정신으로 현재를 바라봐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은 단순한 정치공학적 통합이 아니라 자기희생과 혁신이 수반되는 통합이 이뤄져야 감동할 것이고 마음이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많은 국민들이 사회주의 원리가 곳곳에 스며들어 획일화되고 침체, 경직돼 활력을 잃고 추락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미래를 걱정한다”며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 점점 고립되고 오랜 동맹과 결별하면서 전체주의진영과 가까워지고 있는 우리의 운명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가장 현실적 해법이 내년 총선의 승리이고 그를 위해서는 통합과 혁신을 이뤄야 함을 우리는 알고 있다”면서도 “그런데 정작 그 진전을 위해 행동하고 헌신해야 할 정치권은 구호만 요란할 뿐 근원적 해결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 그렇겠느냐. 자기성찰과 희생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우리 모두 고민해야 할 지점”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