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주호영 첫 회동...20일 마지막 본회의 연다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4 15:53: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n번방 방지법' 등 처리 전망
21대 원구성 논의는 미뤄져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여야가 오는 20일 20대 국회 마지막 본희의를 열기로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첫 번째 공식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통합당 내 사정도 있고 (임시국회) 회기를 신속하게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교환하다 통 크게 오는 20일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인 미처리 법안에 대해서는 (실무협상을 담당하는) 원내수석부대표들이 만나 협의하는 게 좋겠다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21대 국회 원구성 협의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박 대변인은 21대 국회 원구성과 관련 “20대 국회를 원만히 해결하고 21대 국회를 진행하는 것이 20대 국회의 소임이라는 얘기를 나웠다. 서로 긴밀히 협의해서 이뤄내자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주호영 원내대표의 방문에 감사드린다"며 “상중이라서 여러 가지를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21대 국회를 준비해야 되기 때문에 원만하게 저희 당과 잘 협의해 21대 국회가 잘 출발하길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와 그동안 상임위를 했다"며 "합리적이고 원만하게 잘 하는 것을 알기 때문에 지난 20대 국회보다는 의회주의가 잘 자리 잡는 기회가 되길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20대 국회 마지막인 이번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위기에 대흥하기 위한 고용보험법과 진실 규명을 위한 과거사법(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 ‘n번방’ 재발 방지법 등의 법안들이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