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업체 대출조건 비교…‘대출중개 서비스’ 내달 시행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9 15:2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여러 대출조건을 간편하게 비교 후 선택할 수 있는 9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내달 출시될 것으로 전해졌다. 9개인 해당 서비스 제공 업체들은 서로 경쟁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비교 리스트’를 더 많이 확보하려고 혈안이 됐다.

17일 금융위원회는 3차례에 걸쳐 총 26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지정됐으며 이 가운데 9건이 금융소비자가 간편하게 다양한 대출조건을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전했다.

해당 서비스 업체 9곳 가운데 마이뱅크, 비바리퍼블리카, 핀다, 핀테크 등 5개 업체는 내달 서비스를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4개 업체 중 팀윙크는 7월, NHN페이코 9월, 핀마트·핀크는 10월 출시한다고 밝혔다.

업체별로 세부적으로 보면 모델에 차이는 있지만 금융소비자에게 간편한 대출조건 비교 정보를 제공하고 금융회사까지 연결해주는 대출 중개 모델이라는 점은 공통적이다.

이 같은 대출 중개 시장에 9개 업체가 동시에 뛰어들게 되면서, 경쟁에서 밀려 초기 고객 확보를 못 한 업체는 시장에서 퇴출될 가능성도 있다고 관계자들은 경고하고 있다.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고객 확보에 있어서 관건은 각종 은행이나 보험사, 저축은행, 조합 등 2000여 개에 달하는 대출기관의 정보 확보라고 전문가 등은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따라 업체들은 협력사 초기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회사 입장에서도 중개 플랫폼이 대출을 팔아주기 위해 정보제공을 요청한다면 거부할 이유는 없다”며 “문제는 소규모 금융회사는 시스템을 마련할 여력이 없어, 연동이 불편하면 금융회사가 참여를 꺼려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