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한국판 뉴딜에 힘 보탠다…9조원 통큰 투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3 15:50: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디지털·그린 융복합‘·‘그린뉴딜’ 중심으로 5년간 총 9조원 투자
‘포스트 코로나’ 대비 ESG사업도 그룹의 핵심전략사업으로 육성
▲ 23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의 모습. 가운데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KB금융그룹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KB금융은 ‘그린 스마트 스쿨’, ‘그린 리모델링’ 등 사업에 2025년까지 총 9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KB금융은 23일 윤종규 회장을 비롯해 KB국민은행 허인 은행장 등 주요 계열사 경영진이 참석해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KB금융은 ‘KB혁신금융협의회’를 ‘KB뉴딜·혁신금융협의회’로 확대하고,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여신지원 및 투자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중점 추진계획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판 뉴딜 사업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추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우선, 한국판 뉴딜 사업 중 민간 투자 규모가 큰 ‘디지털·그린 융복합‘과 ‘그린뉴딜’을 중심으로 핵심추진과제를 추가 선정하고 그룹차원의 추진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를 위해 그룹 CIB 총괄임원이 KB 뉴딜·혁신금융협의회 신규 위원으로 참여하게 됐으며, 지원 가능 영역의 선정 및 추진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KB금융그룹은 ▲그린 스마트 스쿨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를 우선적인 중점 지원 영역으로 결정하고, 2025년까지 총 9조원을 투자(연간 1.5조원/민간투자규모의 약 30% 수준)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아울러 KB금융은 코로나19 이후 중요성이 높아진 ESG 관련 사업을 그룹의 핵심전략사업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해남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에너지 프로젝트 ▲영암 풍력·태양광 발전사업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포함해 지난해 말 기준 약 20조원 수준인 ESG 상품·투자·대출 규모를 2030년까지 50조원으로 확대하고, 그룹 차원의 탄소배출량도 25%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윤종규 회장은 “국가적 과제인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금융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데이터 산업 활성화 등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적극 동참하고, 민간 자본이 필요한 영역에서의 지원에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KB금융그룹)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