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만의 풀체인지 볼보 S60…17일만에 사전계약 1000대 돌파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1 11:02: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볼보자동차코리아는 8년만의 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온 스웨디시 세단, S60이 사전계약 건수 1,000대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전계약은 지난 1일부터 진행 돼 17일 만에 1000대를 돌파한 것으로 수입차 시장에서의 반향이 상당한 것으로 관측된다.

볼보자동차 세일즈 마케팅 총괄 이만식 상무는 “이번 사전예약 실적은 신형 S60에 대한 잠재고객 및 시장의 기대감이 반영된 수치”라며, “오는 8월 말 국내에 선보일 신형 S60이 국내 수입차 시장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신형 S60은 글로벌 베스트셀링 SUV ‘XC60’과 지난 3월 출시한 크로스오버 차량 크로스컨트리(V60)에 이어 60클러스터를 완성하는 마지막 모델이다. ▲비율을 강조한 세련된 디자인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최신의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 시스템 및 편의사양 등이 대거 적용됐다.

S60은 볼보의 플래그십 90클러스터와 동일한 SPA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 세대 대비 디자인과 엔진, 편의사양, 최신 기술 등 전반적인 향상이 이뤄졌다.

그럼에도 가격이 8년 전에 비해 230만원~430만원 낮아진 것은 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외관은 글로벌 사양 기준으로 전장이 126mm 늘어났다(4,761mm) 휠베이스는 이전 세대 대비 97mm 늘어나 실내공간 확보가 기대된다.

또한, S60은 전 트림에 안전을 강조하는 볼보자동차 고유의 시스템인 파일럿 어시스트 II와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 사각지대경보시스템(BLIS) 등으로 구성된 인텔리세이프(IntelliSafe) 시스템을 기본으로 적용한다. 무상수리 보증기간 5년 또는 10만 km의 워런티와 메인터넌스도 제공된다.

한편, 이번 신형 S60의 공식 출시예정일은 8월말로 예상된다. 이에 다라 본격적인 고객 인도는 9월부터 진행 될 예정이다. 국내에는 최고출력 254마력(5,500 rpm), 최대토크 35.7kgm의 직렬 4기통 싱글 터보 차저 T5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출시된다. 국내 출시 트림은 2가지로 일부 편의 사양에 따라 S60 T5모멘텀 (4,760만원)과 S60 T5인스크립션(5,360만원)으로 판매된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