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온실가스 감축으로 ‘지구’도 살리고 ‘지역 일자리’도 살린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8:06: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온실가스 감축사업 서포터즈 2기 출범 및 전문인력 양성 시행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22일 온실가스 감축사업 활성화와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충남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사업 서포터즈 2기’를 모집하고, 이날부터 오는 25일까지 한국표준협회 충남북부지역센터에서 ‘온실가스 감축사업 관리자 양성’ 교육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2015년 서부발전은 국내 최초로 농가에 지열 및 바이오가스플랜트, 다겹보온커튼 등 저탄소시설을 지원해주고, 농가로부터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제공받는 방식의 ‘농가-서부 공동 온실가스 감축사업 모델’을 개발했다.

서부발전은 이 사업모델을 통해 올해 말까지 100개 농가 지원을 목표로 지난해 39개 농가에 시설을 지원해주는 등 활발히 사업을 추진 중이며, 다양한 분야의 여러 기관으로 공유 및 전파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본 사업모델이 타 기관들에게 전파되어 확산됨에 따라, 관련 사업관리 전문인력에 대한 수요 역시 증가하게 됐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서부발전이 다시 한 번 소매를 걷어 올리게 된 것이 바로 이번에 시행하는 교육 과정이다.

‘온실가스 감축사업 관리자 양성’ 과정은 온실가스 감축사업과 일자리 창출 연계를 위해 개발된 것으로 서부발전은 지난해 지역 신중년 15명을 ‘온실가스 감축사업 서포터즈 1기’로 선발, 사업관리 전문인력으로 양성한 바 있으며, 이번 2기에는 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15명을 모집해 전문가 양성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관리자 양성 과정은 충남지역의 환경·에너지·농업분야 전공자를 대상으로 기후변화 관련 국내·외 제도, 온실가스 감축사업 사례 및 감축량 산정방법 등 온실가스 감축업무 전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또한 이번 교육과정을 이수하는 교육생 중 희망자에 한해서는 향후 온실가스 감축사업 현장 모니터링 및 컨설팅 업무에 대한 인큐베이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서부발전은 2기 서포터즈들에게 환경관리와 온실가스 감축 현장업무를 직·간접적으로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서부발전의 사업소 중 하나인 평택발전본부 견학 기회를 제공, 대학생들의 취업 디딤돌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확대 추진을 통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기여하는 것은 물론, 당해 사업과 연계된 사업관리 전문가를 양성, 청년 취업 지원과 지역 혁신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