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icials Make Use of Google Database for Location Tracing: Repor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9 15:2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In a Saturday report by CNet, it has been revealed that US law enforcement officials have been using Google’s “SensorVault” to trace locations of people that are part of their investigation. Already the database is piled on high with collected “user-information” sourced from Google products for “ad targeting” and even has detailed records of locations of reportedly “hundreds of millions of phones from around the world.”

When asked about the matter, Google said that there is no need to worry as the database does not allow the information to not be anonymous. Additionally, they said that when they do give away the data up for investigation, it is only after the police investigation points to only specific devices.

In the report by Gadgets Now, Richard Salgado, director of law enforcement and information security at Google, said that it is Google’s commitment to privacy protection that is paramount when it comes to cooperating with law enforcement.

This means that Google is not denying the claims, but iterates that in certain police cases, it is a necessary step to take. Salgado also added that Google has already set up “specific requests designed to honor our legal obligations while narrowing the scope of data disclosed and only producing information that identifies specific users where legally required.”

Despite this, the recent barrage of data security failures and data breaches has left the public unsure about how to feel about this partnership between the government and tech giants, even though the act itself is not necessarily a new thing.

The concern that is mostly raised is the tendency that some, whose information is surely floating around in the said vault, may fall victim to false accusations and may, therefore, be wrongly implicated.

Already, this concern has led to one man being arrested for murder after Google’s data pointed to him as the murderer even though it hadn’t been him. After a week, he was eventually released and authorities jailed another suspect instead.


美, 법 집행 당국, 추적 위해 구글 데이터베이스 사용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의 법 집행 공무원들이 수사를 위해 대상의 위치를 추적하는 데 구글의 센서볼트(SensorVault)를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미 수집된 사용자 정보도 저장돼 있다. 구글은 타깃 광고를 제공하며, 전 세계적으로 수억 대의 휴대전화 위치 등에 대한 자세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구글은 데이터베이스 정보는 익명으로 저장되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언급했다. 또 경찰들이 수사할 때 이용하는 정보는 경찰들만 이용하는 특수 장비로 전송된다.

구글의 법 집행 및 정보 보안 담당 이사인 리처드 살가도는 "구글은 법 집행 기관과 협력하는 와중에도 사생활 보호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즉, 구글은 경찰 당국이 자사의 데이터베이스를 사용했다는 사실 자체는 부정하지 않았다. 다만, 경찰들이 취해야 할 조치라고 설명했다. 구글은 "법적 의무를 존중하고 데이터의 범위를 좁히기 위해 법적으로 요구되는 특정 사용자 식별 정보만을 경찰에 공개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발생한 데이터 보안 실패 및 데이터 유출 사건으로 정부와 기술 대기업 간의 협력 관계에 대해 대중들은 의문을 품게 됐다.

대부분의 대중들이 제기하는 우려는 일부 사람들이 잘못된 정보로 인해 수배자가 되는 등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미 우려한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구글의 데이터가 살인 혐의가 있다고 지목한 남성이 붙잡혔는데, 알고보니 그는 진짜 범인이 아니었다. 결국 이 남성은 일주일 후 석방됐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