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게임사 ‘넥슨’ 매각 결국 불발…몸값 너무 높았나?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7:08: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국내 인수합병(M&A) 역사상 최대 규모의 거래로 주목 받았던 국내 1위 게임업체 넥슨의 매각이 결국 무산됐다. 10조원을 넘는 몸값을 두고 원매자들과 협상을 벌였으나, 최종적으로 타협점을 찾지 못하면서 매각 자체를 보류하기로 했다.

2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대표는 넥슨의 지주회사인 NXC 매각을 보류하기로 했다. 따라서 매각주관사인 UBS와 도이치증권은 인수후보들에게 이러한 내용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김 대표는 올해 초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하고 있는 NXC지분 전량(98.64%)을 매각하기로 결정하고 거래를 진행해왔다.

지난달 24일에 진행된 매각 본입찰에는 글로벌 사모펀드(PEF)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국내 최대 PEF MBK파트너스 등 다수의 재무적투자자(FI)를 비롯해 카카오, 넷마블 등 국내 게임 관련업체들도 참여했다.

이후 인수후보들과 협상을 벌이는 등 최근까지 매각 작업을 진행해왔으나 갑작스럽게 중단을 결정한 것이다.

업계에서는 기대했던 글로벌 전략투자자(SI)가 불참하고 카카오 등 유력 후보가 낮은 가격을 제시하면서 매각에 힘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일하게 남았던 SI인 넷마블도 자금 조달 능력이 불확실해지면서 거래 종결에 의문이 제기되는 등 변수가 있었다.

PEF에 매각될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지만, 김 대표는 넥슨의 장기적인 발전이라는 매각 취지에는 맞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한 업계 관계자는 “인수 후보자들이 내놓은 경영 계획이나 이런 것들이 올 초 김 대표가 밝혔던 ‘넥슨’을 세계에서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데 뒷받침되는 방안을 놓고 숙고 중에 있다는 것에 부합하지 않다고 판단하면서 매각 철회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IB업계 관계자는 “NXC 매각이 재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지만 당분간은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