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 전국 순회투쟁 예고…“기업은행은 공기업…100% 배상해야”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6 15:33: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창원, 부산 등 지방 거점 WM센터와 수도권 WM센터 돌며 집회 개최
대책위 “금감원 분쟁조정 원치 않아…기업은행 특수성 감안 100% 배상
▲ 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와 금융정의연대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금감원의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신속 검사, 형사고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기업은행으로부터 자율배상 100%를 쟁취하기 위해 전국을 돌며 순회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대책위는 오는 29일 창원을 기점으로 부산, 울산, 대구, 광주, 천안 등 지방 거점 WM센터와 인천남동공단 WM센터, 시화공단 WM센터 및 판교, 평촌, 강남, 중계동 등 수도권 WM센터를 순회하며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26일 밝혔다.

대책위는 “기업은행의 선가지급 결정의 문제점과 기만성을 폭로하고 보다 근본적 해결방안을 촉구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가지급 50% 결정은 국민과 피해자를 우롱하고, 여론의 뭇매를 잠시 피하고 보자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커다란 결함을 감추고 금감원에 책임을 떠 넘기는 못된 의도가 숨어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기업은행이 특수은행이며 공공기관이라는 점을 들어 무조건적인 이윤추구가 아닌 중소상공인을 보호하고, 고객의 자산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하는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금감원의 검사가 보다 철저하게 진행되고, 신속한 결과의 공개와 함께, 정부와 금감원이 기업은행 특수성에 맞게 직접 자율배상 조치를 단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전국 18개 WM센터를 순회하면서 집회를 개최하고 피해자들의 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 18개 WM센터와 기업은행 본점과 청와대, 국회 금감원 등에서 동시다발 1인 시위를 지속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이번 투쟁은 전국적인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자들의 구심이 마련되고 보다 강력한 연대투쟁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피해 배상 100%을 쟁취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업은행은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디스커버리 핀테크 글로벌(선순위)채권 펀드 투자자에게 ‘선가지급‧후정산’ 안을 결정했다. 선가지급 비율은 최초 투자원금의 50%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8일부터 진행 중인 금감원 검사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고 이를 토대로 관련 법령과 규정이 정한 바에 따라 합리적으로 해결하되 고객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 분쟁조정위원회 조사 등 절차에 있어서도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