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수 확대에 군불 떼는 민주당?…한국당 “제정신인가? 공수처 통과시키려는 속셈”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10-27 14:2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회 본회의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선거법 개정안 및 검찰개혁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협력했던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내부에서 국회의원 정수 확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25일 “국회의원 수 늘리자는 민주당, 제정신인가”라고 쏘아붙였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의원 수 확대에 군불을 떼고 있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올릴 때만 해도 ‘의원 정수는 늘리지 않는다’고 공언한 바 있는데, 이제 와서 대변인까지 나서 ‘의원 정수 확대를 논의해 볼 수 있다’며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민주당이 이처럼 선거법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본색을 드러낸 이유는 의원 수 확대를 미끼로 범여권 야당을 끌어들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통과시키려는 속셈”이라며 “명백한 야합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민주당은 이제 국민마저 두렵지 않은 것인가. 국민은 결코 의원 수 확대를 원치 않는다”면서 “국회가 인원이 부족해 일을 못했던 적은 없다. 제발 정신 좀 차리기 바란다”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이미 의석수 30석 감축을 제안하고 관련 법안을 제출했지만 민주당과 범여권에 의해 논의에서 철저히 배제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 수, 결코 늘려선 안 된다. 더욱이 의원 정수가 야합의 도구가 되어서도 안 된다. 그것이 국민의 명령”이라며 “민주당과 범여권은 의원 수 확대를 위한 야합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