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카드사 종합검사 첫 대상 신한카드 최종결정… 내달 말 착수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7 11:0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금융감독원이 10월 말부터 신한카드에 대한 현장 종합검사에 나선다.

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근 금감원은 내부적으로 신한카드에 대한 종합검사를 진행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금감원은 오는 10월 말부터 인력 20~30명을 투입, 총 30일간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8월 발표된 ‘금융감독 혁신안’에 따라 금감원은 검사를 시작하기 1개월 전 신한카드에 사전 통지해야한다. 이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는 “이미 8월에 카드사 한 곳을 대상으로 종합검사를 진행할 것을 확정해 둔 상태였다. 앞으로 금감원이 피검사 기관에 4주 전 검사 실시를 통보해야 하므로 9월 말(신한카드로) 관련 사항이 전달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금감원은 9월 말쯤 신한카드에 검사 통지서를 발송해 사전자료를 제출받은 후 본 검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우선 사전자료를 검토하고 본 검사 이전에 사전검사를 약 2주간 진행한다. 이는 사전검사를 통해 금융사의 경영 전반을 살펴보고 본 검사에서 다룰 중점 사항 등을 점검하기 위함이다.

앞서 일각에서는 올해 금감원이 진행하는 종합검사에서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가 제외될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카드사 종합검사 대상 및 시기가 구체화되지 않았기 때문인데, 종합검사 시행 여부를 두고 카드업계 내에서도 의견이 나뉘곤 했다.

금감원의 금융사 종합검사는 지난 2015년 보복성·먼지털이식 검사 등을 우려해 폐지됐다가 2018년 윤석헌 금감원장 취임 후 다시 부활했다.

다만 금감원은 종합검사를 유인부합적 방식으로 실시하겠다고 앞서 밝혔다. 유인부합적 종합검사란, 검사주기에 따라 백화점식 검사를 진행한 관행적 종합검사와 다르게 특정 지표에 따라 평가가 미흡한 금융사를 우선 선정하는 방식이다. 평가지표를 살펴보면 크게 ▲금융소비자 보호 ▲재무건전성 ▲내부통제·지배구조 ▲시장영향력 등으로 분류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