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10명 중 3명 “디지털 콘텐츠 유료 이용”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15:5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18~34세 청년의 약 30%가 유료로 디지털 콘텐츠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발표한 ‘디지털 콘텐츠 이용현황: 유료 서비스 이용자를 중심으로’라는 제목의 보고서는 ICT통계정보연구실 심동녘 부연구위원이 작성했으며, 매년 실시되는 표본 추적조사인 한국미디어패널조사 결과를 토대로 했다. 2018년 조사대상자는 9426명이다.

보고서에 나온 디지털콘텐츠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데스크톱/노트북 등을 통해 유무선 정보통신망에서 유통되는 ▲TV방송 ▲동영상/영화 ▲교육동영상 ▲신문/잡지/책 ▲음악 ▲게임 등을 이용하는 서비스를 포괄하는 개념이다.

조사 결과 2018년 디지털 콘텐츠 이용률은 27.7%로 지난해보다 15.4%포인트 늘었다. 디지털 콘텐츠 유료 서비스 이용률도 11.3%로 2.1%포인트 증가했다.

심 연구위원은 이에 대해 “디지털 콘텐츠는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는 과거의 인식이 전환되면서, 합법적으로 대가를 지불하고 소비하는 이용자들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종류별로 보면 유료 서비스 이용 비율이 가장 높았던 콘텐츠는 음악(41.2%)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TV(24.1%) ▲교육동영상(24.1%) ▲게임(14.4%) ▲동영상/영화(10.7%) ▲신문/잡지/책(4.4%)이 있었다.

성별에 따른 콘텐츠 이용에는 차이가 드러났다. 여성의 경우 ▲음악(7.9%) ▲TV방송(2.3%) ▲동영상/영화(1.5%) ▲교육동영상(1.1%) ▲게임(1.0%) ▲신문/잡지/책(0.6%)이 나왔고, 남성은 ▲음악(7.3%) ▲게임(3.7%) ▲동영상/영화(1.8%) ▲TV방송(1.7%) ▲교육동영상(1.6%) ▲신문/잡지/책(0.7%)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디지털 콘텐츠 유료 서비스 이용 비율은 ▲18세 이하 10.8% ▲18~24세 34.5% ▲25~34세 32.9% ▲35~44세 16.6% ▲45~54세 8.8% ▲55세 이상 1.2% 등인 것으로 집계됐다.

심 부연구위원은 “장년층(35~54세)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득 수준이 적은 젊은 세대(18~34세)는 기꺼이 디지털 콘텐츠에 비용을 지불하고 즐기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고령층의 유료 서비스 이용이 저조한 원인이 경제적 이유 때문인지, 고령층 타깃 콘텐츠의 다양성 부재 떄문인지, 지불 방식 등의 기술적 어려움 때문인지 그 원인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부연했다.

[사진 제공=정보통신정책연구원]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