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숨돌릴 틈 없는 민주노총 투쟁 예고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5 15:39: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본문과 직접적 관련성은 없는 사진.
민주노총이 한국지엠(GM‧제너럴모터스)이 하청업체 소속으로 해고된 비정규직 근로자 46명의 고용을 요구, 총력투쟁을 예고하면서 볕들 날 없는 한국지엠의 나날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지엠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을 위한 연석회의’는 15일 인천시청 앞 기자회견을 통해 “비정규직 해고자 복직은 한국지엠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다”며 이같이 압박했다. 이들 조직은 민주노총 인천본부와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한국지엠이 인천 부평2공장의 근무제를 현행 1교대에서 종전의 2교대로 전환할 계획이기 때문에 앞서 하청업체 폐업 등으로 해고된 근로자를 한국지엠이 고용할 여력이 충분히 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국지엠은 작년 9월 가동률이 낮은 부평2공장의 2교대 근무제를 1교대로 전환한 바 있다.

민주노총은 한국지엠이 중국이 아닌 부평공장에서 트랙스 생산을 이어가기로 결정하면서 이와 관련한 준비를 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