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사이버대학교 곽윤정 교수, SBS 스페셜 출연 ‘뇌발달 차이 분석’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3 15:40: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세종사이버대학교는 곽윤정 상담심리학과 교수가 지난 18일에 방영된 SBS 스페셜 ‘속 터지는 엄마 억울한 아들’이라는 편에서 출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곽윤정 교수는 아들을 키우는 엄마들의 고민에 대해 분석하며 상담심리전문가로서 조언했다. 방송에서는 그 누구보다도 가깝지만 다른 성별로 태어났기에 서로를 이해하기 힘든 모자 관계에 대해 조명했다.

SBS스페셜에서는 8명의 어머니를 모델로 아들 육아에 대한 깊은 고민과 애로사항들을 보여주며 같은 자식이지만 성별에 따라 아들과 딸은 큰 차이가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아들을 둔 엄마 1천10명을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86% 엄마들이 아들 양육에 대해 힘들고 84%의 엄마들은 우울한 감정도 느껴봤다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곽 교수는 성별에 따른 뇌 발달 차이를 지적하며 “많은 연구를 찾아보면 남성과 여성의 뇌발달의 특징들이 있다. 뇌량의 차이다. 딸들은 여러 가지 과제를 한꺼번에 잘하는데, 아들은 한번에 멀티하게 과제를 수행하는 것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좌뇌와 우뇌를 연결하는 신경다발인 뇌량의 차이가 다르다. 딸들의 경우 이 뇌량의 부피가 넓어 다양한 정보를 통합적으로 처리할 수 있지만 아들의 경우 뇌량이 가늘고 길어 여러 가지 정보를 한번에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곽 교수는 아들을 둔 엄마에 대해 이러한 특성을 잘 이해하고 아들이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특히,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놀이공간과 공부공간을 분리하고, 최대한 시각적 자극을 없애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세종사이버대학교 상담심리학과는 다양한 상담이론 교육을 위한 강의 콘텐츠, 병원실습 및 오프라인을 통한 현장실무능력 증진, 국가자격증 취득을 위한 체계적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가자격증인 청소년상담사와 임상심리사를 취득할 수 있도록 스터디반과 수련반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신경정신 전문병원과 산학협력 체결을 통한 전문가 양성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시험대비 특강, 기출문제 풀이반, 합격 선배의 멘토링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종사이버대학교]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