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미디어특위 “차이나게이트 수사 착수해야” 촉구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04 15:56: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성중 미래통합당 미디어특위 위원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회는 4일 조선족들이 조직적으로 문재인 정부에 유리한 인터넷 여론을 조장하고 있다는 일명 ‘차이나게이트’ 의혹과 관련해 “관계당국은 신속히 차이나게이트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미디어특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넷진흥원과 경찰청 등 관계 기관에 조직적 여론 조작의 실체를 신속하게 밝힐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위는 “트위터 코리아를 비롯한 SNS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에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증거 보전을 통해 경찰에 수사를 협조할 것을 요청한다”며 “김겨쿨과 같이 계정을 폐쇄해 증거를 인멸하도록 방치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드루킹 사건에서 알 수 있듯 인터넷을 통한 여론 형성은 이미 정치에 영향을 미친지 오래”라며 “만약 해외의 특정 집단이 조직적으로 한국 사회의 여론 형성을 조작하고 이를 통해 정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사실이라면 대한민국의 민주적 정치체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했다.

특위는 “이는 정치자금법이 외국인의 정치자금 후원을 금지하고 외국인의 선거권을 제한적으로 인정하는 이유이기도 하다”면서 “관계 기관과 기업들은 사태의 엄중함을 자각하고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미디어특위는 차이나 게이트 진실 규명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