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아픈동료 위해 휴가 나눠 써”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4-03 18:00: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지난해 5월 금융권 최초로 노사 합의를 통해 ‘휴가나눔제’를 도입했던 한국수출입은행(수은)에서 투병 직원을 위한 첫 사례가 나왔다.

휴가나눔제란 부상이나 질병으로 장기간 입원·요양이 필요한 직원에게 직장 동료들이 자발적으로 본인의 휴가를 기부하는 제도다.

수은 노사는 중증 질환으로 투병 중인 한 직원을 위해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기부 의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266명의 직원들이 총 942일의 휴가를 기부하겠다고 나섰다.

한국수출입은행 관계자는 “해당직원은 곧 인병휴직이 만료될 상황이었지만, 이번 동료들의 휴가 나눔으로 치료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