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통신비 굉장히 중요한 수단…독감 대비는 이미 완벽”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4 15:24: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논란 일축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에 대해 “정부에서는 비대면사회에서 통신이 굉장히 중요한 수단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정치에서 “문제된 통신비 지원은 계획대로 하나”라는 질문에 “젊은이들이나 어르신들이 여러 곳을 다녀야하고 부대비용도 많이 발생되니 작지만 통신비에 보탤 수 있도록 정부는 예산편성을 했다”고 말했다.

통신비를 독감백신 비용으로 편성하자는 의견에 대해서는 “독감백신은 추가적인 예산이 필요없이 이미 준비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래 평년에 13000만명에게 무료접종을 하지만 금년에는 추가경정을 통해 6000만명분을 추가로 확보해 1900만명에게 무료로 접종한다”며 “전체적으로 2900만명분의 독감백신이 준비돼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독감백신은 하루하루 만드는 것이 아니고 수개월 전 미리 주문을 하기 때문에 추가로 더 만들수는 없다”며 “2900만명분을 뺀 나머지 2000만명은 어떡하냐 걱정하지만 독감에 ‘타미플루’라고 하는 좋은 독감약이 있다”고 피력했다.

정세균 총리는 “타미플루는 1100만명분이 준비돼 있다”며 “독감에 대해서는 완벽할 정도로 정부가 대비를 해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추가적으로 4차 추경에 예산을 투입할 필요도 없고 설령 예산확보가 된다하더라도 이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긴 어렵다”며 “그렇기 때문에 그 아이디어는 일리가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현실적인 아이디어는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