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출, 1년 전보다 19.5% ‘감소’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15:38: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반도체를 비롯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이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국내 최대 수출국인 중국으로의 수출이 줄어드는 등의 이유로 10월 1~20일까지의 수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68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9.5%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업일수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하루 적은 13.5일로 이를 감안한 일평균 수출액은 13.5%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월간 수출은 작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수출 부진으로 월간 수출이 11개월 연속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조업일수 기준으로 보면 수출 감소폭이 나쁘지는 않았고 특히 작년 동기에 워낙 수출 실적이 좋아서 기저효과를 봐야 한다”며 “월말로 갈수록 수출액이 늘어나는 만큼 10월 수출 실적은 좀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주요 품목별 수출을 보면 반도체가 28.8% 줄었고 승용차(-6.5%), 석유제품(-38.4%), 선박(-8.4%) 등이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신제품 출시 등의 영향으로 무선통신기기(44.8%), 가전제품(11.7%) 등은 수출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경기가 둔화하고 있는 조짐을 보이는 중국 수출이 20.0% 감소했고 일본도 21.3% 줄었으며 미국(-17.4%), 베트남(-2.3%), 유럽연합(EU)(-36.6%) 등지로 수출도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동(1.5%), 싱가포르(17.7%) 등은 수출액이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아울러 10월 1~20일 수입은 254억달러로 지난해와 비교해 20.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고 정보통신기기(9.5%), 승용차(32.1%) 등은 증가했고 원유(-31.5%), 기계류(-15.9%), 가스(-39.1%), 석유제품(-37.0%) 등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서의 수입이 30.1% 줄어들었고 중국(-9.2%), 중동(-34.8%), 미국(-21.9%), EU(-16.4%)의 수입도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