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도 ‘금융 플랫폼’ 시장 뛰어든다…“규제·제한 자유로워”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0 13:1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저축은행업계가 최근 금융 플랫폼을 발판 삼아 영업망 확대와 고객유입으로 수익성 강화를 노리고 있는 눈치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OK금융그룹은 최근 자신들의 계열사인 OK인베스트먼트를 통해 금융투자 전문 앱을 시범적으로 출시하고 베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해당 앱에서 판매하고 있는 금융투자 상품 가운데 OK금융그룹의 상품은 단 한 개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OK인베스트먼트는 데일리펀딩과 미드레이트, 크라우디 등 핀테크와 손을 잡고 부동상, 개인신용동산, 동산 개인 간 거래(P2P) 상품과 크라우드펀딩 등 핀테크들의 투자 상품을 다양하게 내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웰컴저축은행도 조만간 웰뱅에 P2P 금융 상품 투자 서비스를 탑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해당 앱에서 P2P 전용계좌 개설과 투자·상환내역 확인이 간편해지도록 해 신규 고객을 유인하겠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저축은행들의 이 같은 금융 플랫폼 사업 참여는 빅테크의 금융권 진입으로 금융 시장의 판도가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 등은 분석하고 있다.

이에 한 업계 전문가는 “카카오와 네이버 등 빅테크들이 막강한 금융 플랫폼을 내놓으면서, 공급자에 있던 금융 시장의 중심축이 유통자로 이동했다”며 “신사업 기회를 찾기 위해 저축은행들도 플랫폼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