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이유? "각자 생각한 이상이 전혀 달랐다"

한승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5:2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한승수] 배우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한 심경을 고백했다.

최근 재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황은정이 출연, 전 남편 윤기원과 이혼을 언급했다.

이날 황은정은 “제가 이혼한 줄 몰라서 여기서 확실히 알려드리려고 나왔다”고 밝혔다.

황은정은 “이전에 이혼 기사가 떴을 때, 10년 전에 알고 지낸 오빠들에게 ‘술 한 잔 먹자’는 연락이 왔다. 대부분이 유부남이었다. 내가 이혼녀라고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시선이 있어 상처가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혼 생활을 6년을 했다. 그 사이에 부부동반 프로그램도 했다. 다 그 모습이 쇼윈도냐고 물어보는데 사실 저희 모습이 리얼하게 나온 게 맞다. 좋을 때는 좋았고 치고 박고 싸울 때는 싸웠다. 그러다가 60, 70대가 됐을 때를 상상하니까 각자 생각한 이상이 전혀 달랐다. 우리에게 미래가 없구나 싶어서 이혼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이혼 당시 황은정은 6개월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나 빼고 다 잘 사는 느낌이었다. 맥주 두 병에 소주를 한 병 타니까 간이 딱 맞더라. 매일 혼술을 했고 살이 10kg가 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