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텍사스 반도체공장서 5G 적용 실험…“반도체 생산 개선 돌입”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8 13:41: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반도체 공장에서 5G 이동통신 기술을 이용해 반도체 생산성 개선을 위한 실험에 돌입했다.

1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삼성전자가 미국 메이저 이동통신 업체인 AT&T와 손을 잡고 오스틴 반도체 공장 내에서 5G 통신망을 활용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 했다.

양사는 이번 반도체 생산성 개선 실험에 수백만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생산공정에서는 많은 양의 물과 유해 화학물질이 쓰인다. 5G는 이 과정에서 나오는 폐기물을 줄이고 근로자들에게 안전위험을 경고해줄 수 있다.

미주법인의 앨록 샤 부사장은 일례로 5G가 도입되면 공기질 탐지 센서를 더 많이 설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센서에서 나온 데이터를 5G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하면 통제소에서 즉각 심각한 공기 오염을 감지하고 직원들이 대피하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샤 부사장에 따르면 5G 무선망은 1㎢당 100만개의 기기를 지원할 수 있다. 이는 같은 면적에서 4G가 약 10만개를 지원하는 것보다 10배 많다.

펌프나 밸브 등에 센서 설치로 물 사용량을 실시감 감지, 물 사용 효율성을 높이고 폐기물은 줄일 수 있다. 직원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헤드셋으로 안내를 받으며 공장 설비를 관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안드레 푸이치 AT&T 최고기술책임자(CTO)는 “5G 연결의 최대 수혜자가 공장들 이 될 것”이라며 “오늘날 통상적인 공장이 겪는 많은 와이파이(Wi-Fi) 문제를 해결하는 데 5G는 훌륭한 해법이다”라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