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공천, 완벽할 수 없어…文정권 심판할 총선 의미 생각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6:41: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6일 “공천이 완벽할 수는 없다. 당연히 아쉬움도 있고, 그래서 미안함도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통합당 공천관련 입장문을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국가의 위기와 국민의 고통을 극복해야 하는 이번 총선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천과정에서 갈등과 이견도 있었고, 결정의 시간이 다소 지체되었던 점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연륜 있는 다선의원들이 물러나는 희생이 따라서 미안한 마음도 크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아내고 경제와 민생을 회생시켜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하는 중차대한 선거”라며 “지난 3년의 참혹한 실정을 생각하면 반성이 앞서야 하는 여당인데, 민주당 공천에는 반성은 찾아볼 수 없고 오만과 독선만 담겨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은 친문패권세력 對 통합혁신세력, 나라를 망치는 세력 對 나라를 구하는 세력, 위선과 변칙의 세력 對 정직과 원칙의 세력 간의 결전”이라며 “나라의 미래가 달린 이 싸움에서 통합당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이번 공천에는 세 가지 의미가 담겨있다"며 "보수의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과 보수의 자기혁신의 가치를 담아낸 공천"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당사에서 보기 드물게, 당 대표가 스스로를 내려놓고 공천관리위원회의 독립성을 최대한 존중한 '시스템 공천'이었다”며 “당을 위해 헌신하셨던 능력 있고 경륜 있는 분들이 후배들을 위해 자리를 내주고, 청년과 여성 등 새로운 정치신인들이 과감히 등용된, 미래지향과 세대교체를 담은 공천”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공천의 역사가 이러한 과제들이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를 여실히 보여줬는데, 통합당은 이번에 난제의 실마리를 풀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미래통합당 공천은 계파가 없고, 외압이 없고, 당대표 사천이 없었던 3無 공천을 이뤄냈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