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ia Pulls Ahead Economic Race In Recent WEF Index, Secures 58th Plac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3 15:23: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Previously ranked lower than most countries of Southeast Asia, India has now pulled ahead and secured a spot and rose five places since 2017, reports the World Economic Forum.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Economic Times India, India’s 58th rank in the global competitive economy is indicative of India’s largest gains among the G20 economies. The country’s score sat at 62.0 in the latest Global Competitiveness Report.

As a result, India’s economic gains has given it the title of being “South Asia’s main driving force.” As stated in the report, India’s economic growth can be credited to a lot of economic aspects that it is excelling in, all except for three crucial areas that it has yet to be competitive in. These are the health, education, and skills sector, in which Sri Lanka instead pulls ahead.

It’s in Sri Lanka where healthcare is much more better since the country boasts “the highest healthy life expectancy and workforce with the highest amount of schooling” in the South Asia region.

There’s one sector the two countries are excelling both in and that’s the infrastructure sector where the two countries boast efficient infrastructure systems. Further stated in the report, India’s infrastructure sector is thriving because the country, in the past few years, had geared for transport infrastructure and services development while Sri Lanka boasts the “most modern utility infrastructure.”

That being said, there are areas of India that are in need of improvement if quality of life is to catch up with the recent competitiveness of the country within its G20 neighbors, among the areas that the country would need to improve on is the labor market, where worker rights are in dire need of an overhaul, the product market, and the skills sector, where there is a need to balance out pupil to teacher ratio.


인도, 전년 대비 WEF 지수에서 58위 확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세계경제포럼(WEF)은 지난해 동남아시아 국가들보다 순위가 낮았던 인도는 이제 앞서나가 2017년 이후 5계단 올라섰다고 보도했다.

한 경제신문 보도에 따르면, 세계 경쟁력 경제에서 인도의 58위는 G20 경제 중에서 인도의 가장 큰 이익을 나타내고 있다. 그 나라의 점수는 최근 세계 경쟁력 보고서에서 62.0점에 머물렀다.

그 결과 인도의 경제적 이득은 '남아시아의 주요 추진력'이라는 칭호를 얻게 되었다. 보고서에서 언급했듯이, 인도의 경제 성장은 아직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세 가지 중요한 분야를 제외하고는 모두 뛰어난 경제 측면에 기인할 수 있다. 이들은 보건, 교육, 기술 분야로 스리랑카가 대신 앞서는 분야다.

스리랑카는 남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건강한 기대수명과 가장 많은 양의 교육을 받은 노동력"을 자랑하기 때문에 건강 관리가 훨씬 더 좋은 곳이다.

두 나라가 모두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 있는 분야가 하나 있는데, 그것은 두 나라가 효율적인 시스템을 자랑하고 있는 인프라 분야다. 인도의 인프라 부문은 지난 몇 년 동안 인도는 교통 인프라와 서비스 개발에 맞춰져 있었고 스리랑카는 "가장 현대적인 공공 인프라"를 자랑하고 있다.

즉, 삶의 질이 G20 이웃 국가의 최근 경쟁력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개선이 필요한 인도의 영역이 있으며, 국가가 개선해야 할 영역은 노동 시장이다, 근로자 권리가 정밀 검사, 제품 시장과 기술 분야에서 절실히 필요한 경우, 학생 대 교사 비율의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