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줄기세포’ 코로나19 치료제로 인니서 임상 1상 승인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6 15:16: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대웅제약이 중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한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DWP710)에 대해 인도네시아에서 임상 1상을 승인 받았다고 6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임상 1상 시험에서 약물의 안정성을 확인하고 올해 안으로 2상에 진입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의 줄기세포치료제(DWP710)는 항염증 효과를 알아보기 위해 염증유도물질인 LPS를 이용한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동물 모델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D2P710 실험에서 대조군 대비 생존률이 30% 이상 증가하고, 염증반응으로 인하여 손상된 폐 조직이 정상군에 가까운 수준으로 회복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모델을 이용한 약효 실험에서 항염증 효과뿐만 아니라 감염된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 수가 검출한계 이하까지 감소하는 등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웅제약은 합자법인인 대웅인피온과 함께 인도네시아 임상 시험을 진행한다. 대웅인피온은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와 지난 2일 MOU를 체결하고 중간엽줄기세포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DWP710) 임상을 진행중이다.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1상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에서 2상 임상 시험을 수행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의 첨단재생바이오법에 따르면, 임상 2상시험 자료만으로 보건당국의 조건부 허가가 가능해, 승인될 경우, 병원 현장에서 치료제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에 추후 중간엽줄기세포 코로나19 호흡기 증상 치료제(DWP710)가 임상 2상에서 효능이 입증될 경우 보다 빠른 치료제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이 세포치료제 분야에서 제품의 질적, 가격적으로 최고의 제품을 개발해 나가고 있다”며 “임상2상부터는 한국을 포함한 임상을 진행할 계획으로 코로나19 감염된 호흡곤란 환자에 약효가 예측되는 만큼 빠르게 제품화 될 수 있도록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국내 최초로 줄기세포은행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하나의 공여세포로 유래한 고품질의 줄기세포를 대량생산 기술을 확보했다.

특히 대웅제약의 줄기세포는 동결보관 가능한 형태여서 환자 발생 시 즉시 사용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웅제약은 2012년 인도네시아에서 합자회사 대웅인피온을 설립해 2017년 에포디온(EPO) 바이오시밀러를 발매 후 인도네시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 에포디온과 이지에프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할랄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유통/식음료/제약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