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왕좌’ 자리 2분기 연속 인텔에게 내줘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9 15:26: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인해서 삼성전자가 2분기 연속 미국기업인 인텔에게 반도체 왕좌 자리를 내주게 됐다. 올해 1분기 삼성전자는 전세계 주요 반도체 업체들 중에서 매출 감소폭이 가장 컸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제품 편중에 따른 부작용이 현실화된 것이다.

17일 글로벌 IT 전문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총 735억 4800만달러(약 87조 6692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878억 2000만 달러)보다 16%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별로 비메모리 반도체 중심의 인텔이 지난해 같은 기간 158억 3200만 달러와 비슷한 157억 9900만 달러(약 18조 8324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1위에 올랐다. 인텔은 상위 10개 업체 가운데 감소폭이 가장 작은 업체였다.

2위는 삼성전자로 128억 6700만달러로 1년 194억 100만달러보다 무려 34%나 감소하면서 상위 15개 기업 가운데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3위에 오른 대만의 TSMC 역시 16% 줄어든 70억 96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어 SK하이닉스가 26% 감소한 60억 2300만달러로 4위에 올랐다. 미국의 또다른 반도체 회사인 마이크론은 54억 7500만달러로 27%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해서 보고서는 “인텔이 지난해 4분기에 삼성전자로부터 업계 1위 자리를 탈환한 데 이어 올 1분기에도 선두자리를 지켰다”면서 “지난 2017년과 지난해 뺏겼던 ‘글로벌 반도체 권좌’를 올해는 쉽게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