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제약, ‘2020 얼룩말 캠페인’ 실시…“희귀질환 환자 200명 교통비 지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1 09:09: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얼룩말 캠페인 교통비 지원 사업 출범 기념식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한국화이자제약은 오는 29일 ‘세계 희귀질환의 날’을 맞아 희귀질환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환자들의 질환 극복을 응원하기 위한 ‘희귀질환 7000-얼룩말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27일 밝혔다.

‘희귀질환 7000-얼룩말 캠페인’은 한국화이자제약 희귀질환사업부가 전세계 7000여 개의 희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2017년부터 진행해 온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화이자제약 관계자는 “특히 올해는 4년에 한 번 돌아오는 희귀한 2월 29일 세계 희귀질환의 날을 맞이한 만큼 희귀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보다 의미 있는 활동을 전개하고자 다양한 기관이 동참해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교통비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화이자제약은 지난 20일 서대문구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희귀·난치성질환자 쉼터에서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회장 신현민),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협회장 김린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와 함께 얼룩말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희귀질환 환자 대상 교통비 지원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화이자는 캠페인 전반을 기획 운영하고, 캠페인과 교통비 지원에 필요한 기부금을 마련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고,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를 통해 사업을 펼쳐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는 수혜자 모집 및 선정 등 사업 전반 운영을 맡게 된다. 특히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는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희귀질환 환자들이 교통비 지원 프로그램에 더욱 원활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캠페인의 대내외 홍보를 담당해 캠페인을 적극 알려나갈 예정이다.

자세한 신청방법은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www.kamsw.or.kr) 홈페이지에 내달 10일부터 공지될 예정이다. 또한 환자가 내원하는 병원 내 사회복지실을 통한 문의 및 신청도 가능하다.

선착순으로 선발된 저소득 환자 200명은 제출된 교통비 영수증을 토대로 1인당 최대 50만원의 교통비가 제공될 예정이다. 신청 기간은 내달 10일부터 5월 22까지이며, 수혜자는 5월 23일 희귀질환 극복의 날 당일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조연진 한국화이자제약 희귀질환사업부 상무는 “올해는 특별히 다양한 기관들과 함께 진행하는 얼룩말 캠페인을 통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를 위해 내원하기까지의 발걸음이 부담스러웠을 희귀질환 환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교통비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 한국화이자제약은 희귀질환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 공급뿐만 아니라 희귀질환 극복을 위한 사회적 관심 제고를 위해 여러 기관과의 협업을 적극 모색하고 사회적 책임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현민 (사)한국 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회장은 “희귀질환은 진단 자체도 쉽지 않아 환자들이 오랜 기간 신체적, 정신적 고통은 물론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며 “이번 얼룩말 캠페인을 통해 지원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큰 희망을 전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화이자제약을 비롯한 여러 기관과 함께하는 공동캠페인을 통해 희귀질환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개선하고 사회적 관심을 모아 환자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사랑의열매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린아 대한의료사회복지사협회 협회장은 “희귀질환 환자들을 위한 사업에 여러 기관이 뜻을 모아 한 마음으로 동참하게 된 만큼 금번 지원 사업이 보다 의미 있는 여정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한국화이자제약)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