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제 무색’ 서울 아파트값 20주째 상승…강남4구 0.13%↑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7 13:28: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은 갈수록 치솟고 있다.

1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에 따르면 11월 2주(11월 1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11월 4일) 대비 0.09% 올라 20주연속 상승세를 이어 갔다.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지정된 강남4구(서초·송파·강남·강동)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13% 올라 지난주와 비슷한 상승률을 유지했다.

송파구(0.15→0.14%)를 제외하고 서초구(0.13→0.14%), 강남구(0.12→0.13%), 강동구(0.10→0.11%)에서 상승률 폭이 커졌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신축 아파트와 인기 아파트 매물 부족현상과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낮았던 기축 아파트의 갭메우기가 나타나면서 상승세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지난 6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27개 동(洞)을 지정했지만, 서울 집값 상승세는 멈추지 않고 있는 셈이다.

강남4구 외에는 양천구(0.10→0.11%) 마포구(0.09→0.10%) 등이 서울 평균 집값 상승폭을 키웠다.

강북 14개구는 지난주 대비 0.07% 상승했다. 용산구(0.08→0.09%)의 경우 이촌·도원동 주요단지와 효창·서빙고동 역세권 위주 상승했다.

성북구(0.09→0.09%)는 길음뉴타운과 상월곡·하월곡·정릉동 등 상대적으로 상승폭 낮았던 단지 위주로, 광진구(0.08→0.08%)는 광장·구의·자양동 위주로 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보다 0.06% 상승률을 보여 0.02%포인트 상승폭이 커졌다. 특히 지방 아파트값은 0.01%로 상승 전환했고, 5대 광역시는 0.05%에서 0.09%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서울 지역은 분양가 상한제에도 불구하고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급매물이 사라지고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형적인 매도자 우위시장으로 바뀌고 있어 당분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