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반대, 오거돈 검찰수사 촉구”…김현성 남구을 당협위원장, 시청 앞 1인시위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09-06 15:34: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김현성 부산 남구을 당협위원장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부산시청 앞에서 1인시위를 전개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6일부터 출퇴근길과 시장, 상가 등을 누비며 ‘조로남불, 조국 OUT’ 1인시위를 해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현재까지 제기된 조 후보자의 주요 의혹인 △웅동학원 △자녀 입시비리 및 장학금 △사모펀드 의혹을 거론하며 “과거 다른 공직 후보자들의 예에 비춰 이 중 한 가지 의혹만으로도 조 후보자는 이미 사퇴해야 했다”며 “그럼에도 조 후보자는 오히려 사법개혁 적임자 운운하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의지를 보이면서 국민의 뜻을 거역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조 후보자 딸의 입시비리와 장학금 관련 의혹에 대해 집중적인 문제를 제기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이라는 불세출의 아버지를 만나 입시과정에서 온갖 특혜를 누렸으며, 낙제에도 불구하고 장학금을 6학기 연속 독점할 수 있었던 것”이라며 “조 후보자 딸에게 특혜성 장학금 1,200만 원을 개인적으로 지급한 지도교수가 최근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했다. 이는 청탁금지법 위반을 넘어 뇌물죄에 해당할 가능성이 매우 높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황상 부산의료원장 임명권자인 오거돈 부산시장의 개입 가능성 역시 큰 상황”이라며 “특히 오 시장의 경우 ‘부산판 공공기관장 블랙리스트’ 파문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의심받고 있어 더욱 그렇다. 오 시장에 대한 철저한 검찰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법무장관이 되더라도 자신의 의혹에 대한 수사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며 관련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하지만 법무장관에 재임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수사에 대한 압박일 수밖에 없음이 명약관화하다”고도 지적했다.

또 “조 후보자는 이미 갖가지 의혹이 제기돼 수사 중이라는 이유만으로도 법무장관 적격을 상실한 것”이라며 “재임 중이라도 공정수사와 재판을 위해 사임하는 것이 옳은 처신인데 하물며 새로이 법무장관에 취임하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습게 알고 우롱하는 행태”라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스스로 사법개혁, 검찰개혁의 적임자를 자처하나, 의혹투성이 법무장관이 추진하는 사법개혁, 검찰개혁이 성공할리 만무하며 오히려 또다른 의혹을 초래할 뿐”이라며 “지금이라도 스스로 장관 후보자를 사퇴하고 검찰수사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 청와대 민정수석 출신으로서 국민에 대한 도리”라 강조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기를 기대하며 검찰의 독립을 확보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국민에 맞서는 행동을 즉각 중단하시길 바란다”며 “그렇다면 거대한 국민적 저항에 부딪칠 것임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