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장 연임 제동 우리금융, 우리은행장 추천 일정도 무기한 연기

김은배 / 기사승인 : 2020-01-31 16:07: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우리금융그룹이 손태승 회장이 DLF사태와 관련한 금감원 중징계로 연임이 좌초되자 우리은행장 후보 추천 일정까지 뒤로 밀리게 됐다.

31일 우리금융은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어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 추천에 대해 논의한 결과 새로운 여건 변화에 따라 후보 추천 일정을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우리금융 임추위는 지난 29일 은행장후보 3명 중 최종후보 1인을 확정하기로 했었다가 금감원 3차 제재심 날짜 이후인 31일로 날짜를 미뤘었다. 사실상 손 회장의 징계수위를 보고 이후 행보를 판단하기로 했던 것인데, 손 회장의 연임에 급제동이 걸림에 따라 임추위가 생각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금감원은 전날 열린 3차 제재심에서 손 회장과 하나금융 함영주 부회장에게 중징계인 ‘문책경고’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중징계를 받으면 향후 3년간 금융권 취업이 제한된다.

이에 손 회장의 연임에 제동이 걸렸다. 손 회장은 전월 회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단독후보로 선임된 바 있다. 우리금융 주주총회가 오는 3월 예정 돼 있는데, 윤석헌 금감원장이 제재심 결과를 확정하고 금융위원회가 내달 징계안을 확정하면 손 회장은 연임이 막힌다.

물론 손 회장과 함 부회장의 연임 및 승진 기회가 아예 차단된 것은 아니다. 금감원에 제재심 결과에 대한 이의신청 절차를 밟거나 법원에 중징계 효력정지를 위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는 등 법적대응에 나서면 시간을 벌 수 있다. 손 회장의 경우 중징계 효력을 3월 주총까지 미뤄 주총에서 연임을 의결할 경우 연임을 이어갈 수 있다. 다만 이 경우 우리금융의 대내외적인 신뢰도에 타격을 일정부분 입을 수밖에 없다.

반대로, 우리금융이 손 회장의 연임을 포기할 경우 차기 회장 후보를 다시 뽑아야 하는데, 이 경우 우리은행장 선출구도 역시 크게 바뀔 수 있다. 이날 임추위 일정이 사실상 무기한 연기된 배경으로 볼 수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