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개인형 교통수단 제도적 기반 마련…‘도시교통정비촉진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5 15:39: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최근 전동킥보드와 전동휠 등 개인형 교통수단이 급증하고 있는 데 대해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도록 하는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이천시)은 5일 “도시교통수단에 개인형 교통수단을 포함해 교통수요관리 수단으로 활용하기 위한 개인형 교통수단의 정의조항을 신설, 개인형 교통수단을 도시교통 수요관리 수단으로 추가하는 등 개인형 교통수단에 대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내용으로 대표발의한 ‘도시교통정비촉진법’ 개정안이 지난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송 의원에 따르면, 최근 도시교통 혼잡, 자동차 과밀화로 자동차의 도시 내 이동력이 감소하면서 전동휠,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교통수단의 이용이 급증하고 있다.

또 업계에 따르면, 개인형 교통수단의 시장규모는 2017년 현재 7∼8만대 수준에서 2022년에는 20∼30만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등 현행법상 규율되는 자동차 및 원동기장치자전거 외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보급속도에 따르지 못하는 제도적 정비 미비로 2014년 40건이던 개인형 교통수단 사고가 2015년 77건, 2018년 225건(사망4명, 부상238명)으로 폭증하는 등 개인형 교통수단에 대한 관리가 시급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송 의원은 “이동편의를 위해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전동킥보드, 전동휠이 제대로 관리되지 못해 적지 않은 사고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개정안 통과로 개인형 교통수단이 도시교통수요관리 수단으로 관리되는 등 제도적 정비가 가능해져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인형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