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자영업자·중소기업 ‘금융 직격탄’…당국 “대출절차 간소화 추진”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3-07 10:20: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어, 금융당국이 금융 지원 일부 절차를 간소화하며 속도를 낼 방침이다. 당국은 또 주주총회 개최 시 안전 확보를 위해 전자 투표나 마스크 착용을 독려한다는 입장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5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코로나19 금융 부문 점검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심각한 소비 감소로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출·채무조정 상환유예 등 금융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자는 내용이 의논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들은 코로나19 관련 금융 지원 집행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정부가 총 11조원 규모의 금융 지원책을 마련했으나 영세 업체나 상인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금융위는 보증심사 관련 업무 가운데 대 고객 접점 업무를 은행에 위탁하거나 현장 실사를 일부 면제하는 방안을 관계 기관과 협의하게 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