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수사, 헌법정신으로 운영되는지 면밀히 감독할 것”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5:07: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내 검찰 소환 임박’ 및 ‘가족 수사 상황서 공보준칙 개정’엔 함구

정경심, 조국 장관 임명 이후 병원 입원해
…재판 대비 ‘매머드급 변호인단’ 꾸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종이증권을 세절기에 넣는 세레머니를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54)이 16일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온갖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대해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 수사·기소를 포함한 법무행정 일반이 헌법정신으로 충실히 운영되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감독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이같이 말한 뒤 “억측이나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시행령 규칙과 훈령은 물론 실무 관행으로 간과됐던 것도 헌법정신에 부합하는 지 확인할 것”이라며 “일선에서 이 수사를 담당하는 검사들의 경우 헌법정신과 법령을 어기지 않는 한 인사 불이익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직 개편·제도와 행동관행 개선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검찰 소환이 임박한 것과 가족이 수사 중인 상황에서 ‘수사공보준칙’을 개정하는 것에 대해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엔 함구했다.

한편, 16일자 <동아일보> 단독보도에 따르면, 정 교수는 조 장관이 임명된 9일 이후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딸 조모(28)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시 전형에 활용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과 관련, 사문서 위조 혐의로 지난 6일 검찰에 전격 기소됐다.

해당매체는 ‘정 교수가 입원 중이지만 검찰은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곧 조사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며 ‘무엇보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 연구실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의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자산 관리를 맡아온 증권사 직원을 통해 교체하는 등 증거 인멸 정황이 드러나 소환 시기를 늦추기 어렵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또 정 교수는 지난달 21일 자신과 자녀, 남동생 명의로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에 전화를 걸어 펀드운용보고서를 급조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해당매체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정 교수가 향후 재판과 검찰 조사를 앞두고 14명으로 구성된 이른바 ‘매머드급’ 변호인단을 꾸려 눈길을 끈다.

언론과 법조계 등을 통해 전해진 정 교수가 꾸린 변호인단은 ▲이재명 경기지사 1·2심 변호를 맡았던 고등법원 부장판사 출신의 김종근 변호사 등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KB&Partners) 6명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의 폭행 사건 변호를 맡았던 특수통 부장검사 출신의 홍기채 변호사 등 법무법인 다전 소속 변호사 8명 총 14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