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서 베뉴 월드프리미어 공개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8 15:23: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현대자동차가 지난 17일(현지시각)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 참여해 엔트리 SUV ‘베뉴(VENUE)’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신형 쏘나타를 북미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등 다양한 전시일정을 소화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공개한 베뉴는 현대차의 최신 디자인 스타일을 감각적으로 풀어내 견고한 SUV 이미지에 젊고 세련된 디자인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엔트리 SUV라는 점을 고려해 특정 지명을 차명으로 사용한 기존 현대자동차 SUV 라인업과 차명을 차별화했다.

차명인 ‘베뉴’는 영어로 특별한 일이나 활동을 위한 ‘장소’를 의미하며, 이는 차량의 실내 공간은 물론 '베뉴'와 함께 도달할 장소 등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

현대차 미국법인(HMA) 최고운영책임자(COO) 브라이언 스미스는 “오늘 공개한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SUV 베뉴는 첫 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며, “기존과는 다른 엔트리 SUV를 찾고 있는 고객들을 위해 베뉴는 세련된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 안전 사양, 활용성 높은 공간을 제공해 시장을 선도하는 새로운 강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베뉴’와 ‘신형 쏘나타’를 선보여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됐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베뉴를 통해 현대자동차는 고객들이 취향에 맞게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SUV 라인업을 강화했다”며 베뉴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녹여내면서 동시에 베뉴만의 고유의 독특한 매력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1,600㎡(약 484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베뉴, 신형 쏘나타 등 신차 3대 ▲넥쏘, 코나EV 등 친환경차 5대 ▲엘란트라 GT N Line(국내명 i30 N Line), 벨로스터 N등 승용 5대 ▲ 팰리세이드, 코나 등 RV 5대 등 총 18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