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한국당과 광화문 세력 목소리 최대한 반영하기로 합의”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2-01 09:46: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대표.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4.0(전진당) 대표는 31일 “어제 자유한국당과의 당대당 협의체에서 아래와 같은 통합방향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년 10월 이후 광화문 광장에 모인 시민세력들의 목소리, 국민들의 염원을 최대한 반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이밖에도 “(한국당 당대당 협의체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수호를 위해 함께 투쟁한다. 새로운 시대를 열고 새로운 세대가 함께 할 수 있는 통합을 추진한다”를 합의했다며 “전진당 내부에서 아직 통합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오늘 오후 2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국민보고대회에는 일단 참석해 통합의 방향에 힘을 싣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혁통위원 여러분께서 많은 수고를 하셨다”며 “그동안 문재인 정권 반대투쟁의 최전선에 서서 활동해온 신(新) 전대협이 우리 전진당과 연합하기로 했다. 3040 중심의 전진당과 2030중심의 전대협의 결합으로 반문투쟁의 역동성이 배가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