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홍준표 “다음 대선 승리 위해 총선 출마…판단은 내가 하니 당은 간섭 말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5:58: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나는 경남지사 되찾고, 탄핵 때 당 살렸다”
“황 대표는 당 들어와서 공헌한 일 뭐 있나”
“황교안-김병준, 강북 험지 가서 바람 일으켜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정치권에서 ‘마이웨이(My Way)’라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나는 21대 총선을 보고 출마 하는 것이 아니라 2022년 2월 대선 승리를 위해 출마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출마 지역도 그것을 기준으로 내가 판단한다. 더 이상 내 거취를 두고 당에서 왈가왈부 하지마라”고 내비쳤다.

그는 “한국당 21대 총선은 황교안 대표가 책임지고 하는 것이지 내년 총선에서 내 역할은 없다”면서 “나는 15대 총선 때 16년 동안 우리당이 의원을 배출하지 못했던 당시로서는 험지 였던 송파갑 지역에 출마 한 이래 강북 험지인 동대문에서 내리 3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후 민주당에게 빼앗겼던 경남도지사를 2012년 12월 보궐선거 때 압도적 표차로 되찾아 왔다”며 “4% 밖에 안되던 당의 지지율로 궤멸 직전까지 갔던 우리당을 지난 탄핵대선 때 24.1%까지 올려놓아 살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지난 24년 동안 입당 이후 대여 저격수 활동, 험지에서 정치활동을 하면서 이 당에 무한 헌신을 해왔다”며 “반면 황 대표는 이 당에 들어 온지 1년도 안돼 이 당에 공헌한 일이 무엇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는 부디 당을 잘 지휘해서 압승을 할 수 있도록 강북 험지로 나가 한국당 바람을 일으켜 주기 바란다”며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마찬가지다. 임명직으로 이 당을 일시 관리해온 사람에 불과하니 이번에는 강북 험지로 나가 당이 총선에 바람을 일으키는데 일조를 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전 대표는 “언제나 내가 할일은 내가 알아서 해 왔다”며 “그러나 더이상 특정 세력의 이용물은 되지 않는다. 2022년 2월 정권교체를 위해서만 마지막 정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