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가맹점 매출 사상 최대치 기록 경신…최고 성장률 달성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5 12:1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올 1분기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대비 32% 성장했으며, 지난 4월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48% 성장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bhc치킨은 지난 1월, 2월, 3월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 25%, 38% 성장해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보였다.

지난 1월의 경우 창사 이래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했으며 3월에는 이를 다시 넘어서는 등 계속되는 기록 경신으로 1분기 매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또 1분기에 이어 지난 4월에도 가맹점 월평균 매출이 48% 성장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임에 따라 연속 4개월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나갔다.

bhc치킨은 연말로 갈수록 매출이 늘어나는 업계의 관행을 감안하면 비성수기인 연초에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을 보임에 따라 앞으로 지속적인 매출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bhc치킨은 독자경영 이후 3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보였던 성과를 다시 재현해 올 한 해를 제2 도약의 한 해로 만든다는 각오다.

bhc치킨은 이러한 성장세에 대해 오너 체제로 전환 후 지속적으로 전개해 왔던 투명경영, 상생경영을 기반으로 다양한 신제품 출시와 가맹점과 가맹본부 간 본연의 역할에 충실히 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올 1분기에는 지난해부터는 가맹점 매출을 견인하는데 한몫을 한 사이드 메뉴를 업그레이드한 4종의 사이드 메뉴를 선보였으며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소떡 강정치킨’을 출시하는 등 5개의 신메뉴를 선보였다.

특히 사이드 메뉴는 본사가 구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한 전략 품목으로 지난 2월의 경우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350% 성장하는 등 가맹점 매출을 견인하는 효자 상품으로 등극했다.

한편 bhc치킨은 지난 4월 ‘마라칸’ 치킨을 출시하는 등 신메뉴 출시 붐을 이어나가고 있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서로 신뢰하며 본연의 역할에 충실한 것도 성장세를 이어나가는데 한몫 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가맹본부는 소비자의 트렌드를 분석하고 파악한 신메뉴 개발과 적극적인 마케팅을 전개하고, 가맹점은 개발된 메뉴를 매뉴얼대로 조리, 위생, 영업시간 등 영업 규칙을 충실히 지켜 깨끗하고 안전한 먹거리의 맛있는 치킨을 고객에게 제공한 것이 또 다른 성장 비결”이라고 평가했다.

이외에도 bhc치킨은 견고한 브랜드 로열티 형성을 위해 올 초 품질관리 담당 부서인 QCS(Quality, Cleanness, Service) 팀에 인력을 집중 배치해 동일한 품질과 변질되지 않는 서비스 제공에 노력하고 있다.

소비자 불만 접수창구도 아웃소싱이 아닌 본사가 직접 운영하는 등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시스템 구축에 주력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투명하고 기본에 충실한 경영을 통해 가맹점과 소비자에게 믿음을 주고 신뢰를 구축한 것이 성장의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더 나은 품질과 서비스 제공은 물론 가맹점과 함께 성장해 나가는 프랜차이즈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bhc치킨]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