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이주열 총재 “FOMC 결과 예상보다 완화적…인하 의견 놀랐다”

김봉주 / 기사승인 : 2019-06-22 10:57: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는 20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와 관련해 “예상치 못한 결과”라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서울 한국은행 본관 출근길에서 FOMC 결과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17명의 FOMC 위원 중 8명이 연내 금리인하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시장에서도 여기에 주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FOMC) 위원 가운데 7명이 금리를 50bp(1bp=0.01%) 인하해야 한다고 나온 점도표는 예상치 못한 결과로 비둘기파적이었고 예상보다 완화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주열 총재의 발언을 종합한 것 등에 따라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움직임도 빨라질 것이라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그는 이날 “대외여건이 급작스럽게 많이 변하고 있다. 1분기 경제성장률(GDP) 잠정치는 속보치(-0.3%)를 밑도는 -0.4%로 나온 등 여건이 예상했거나 기대했던 대로 흘러가지 않는 측면이 있다”면서 “창립기념사 문구도 그런 상황을 반영하려고 의도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지난 12일 한국은행 창립 69주년 기념식에서 “통화정책은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나가야 한다”고 말했고, 시장에서는 이주열 총재가 금리인하 깜빡이를 켰다고 해석한 바 있다.

이어 이날 또다시 하반기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란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주열 총재는 대외 경제여건이 여전히 안갯속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은 6월에 합의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많았지만 이달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관세까지 언급하는 등 타결 가능성이 상당히 낮아졌다. 좀처럼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는 반도체 시장도 회복 시점이 늦어질 것 같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