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충남·대전 혁신도시특별법 2월 국회 통과위해 총력”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9 15:12: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충남·대전 혁신도시지정 관련 국가균형발전특별법(홍문표의원 대표발의)이 오는 20일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전체회의에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19일 충남대전 여야 국회의원들이 모인 가운데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야 공동결의문을 발표했다.

홍문표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가균형 발전차원에서 추진된 혁신도시에 충남대전만 제외돼 15년동안 역차별을 받아왔다“며 “실질적인 20대 국회 마지막 국회인 2월 임시회에서 반드시 여야가 힘을 합쳐 법안통과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홍 의원은 혁신도시로 지정받지 못해 충남·대전은 그동안 ▲인구 20만명 감소 ▲면적 12만평 감소 (서울시 면적의 70%) ▲지역총생산규모 25조 2천억 감소 ▲지방세 378억 감소 등 막대한 경제적적, 재정적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지난 17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대전 혁신도시 특별법 발목 잡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망언과, 이낙연 전 총리의 실언, 더불어민주당 실세대표인 이해찬 대표의 방관과 침묵에 있다”고 지적하며 여·야 간에 정쟁을 멈추고 인내를 갖고 중지를 모아 2월 임시국회 내에 슬기롭게 해결점을 찾는데 최선을 다하자고 제안했다.

지난 14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충남대전 혁신도시 4.15총선이후 검토’ 발언에 대해 “법안이 국회에서 논의 중인 가운데 대통령이 무슨 권한으로 중단시키는 발언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서신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는 등 혁신도시 문제를 정치에 이용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이어 홍 의원은 18일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와 연이어 면담을 갖고 “행정적, 정치척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해 충남, 대전 국회의원들과 함께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혁신도시 법안이 통과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홍 의원은 여야간 공천 등 각 정당별 정치적 일정으로 혁신도시특별법 심사 안건지정에 관심이 없을 때 즉각 이종구 국회 산업통상위원회 위원장을 두 차례 만나 법안이 소위원회를 통과한 만큼 반드시 전체회의를 열어 의결해 줄 것을 건의하는 한편, 2월 국회 내 법안통과를 위해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를 수차례 면담하고 원만한 법안처리를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홍문표 의원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