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지역구’ 구로을…김용태 “준비됐다” vs 윤건영 “더 센 사람 없나”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2-21 14:58: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왼쪽부터)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주 장관(4선)의 지역구 서울 구로을에 출마를 확정하면서 김용태 미래통합당 의원과의 맞대결이 예상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남자’라 불리는 윤 전 실장은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박 장관의 의원실 보좌진까지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져 더불어민주당 구로을 전략후보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으나 경선 가능성도 열려있다.

미래통합당은 김 의원을 구로을에 전략공천 할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실장을 상대로 이른바 ‘자객 공천’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윤 전 실장은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통합당은 용어부터 품격 있게 썼으면 좋겠다”며 “김용태 의원이 거론되고 있는 것 같은데 저는 이왕이면 좀 더 센 사람이 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일 ‘머니투데이 the300’과의 통화에서 “청와대의 상징인 윤 전 상황실장이 출마하는 곳에 당 사무총장이 나가서 싸워 이기라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며 “마음의 준비는 돼있다”고 전했다.

서울 양천을에서만 내리 3선을 한 김 의원은 지난해 초 양천을 당협위원장 자리를 스스로 반납하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당이 원한다면 수도권 험지에라도 나가 민주당 후보와 맞붙겠다는 입장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