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이 공수처에 집작하는 이유?…이언주 “임기 후가 겁나는 것 아니냐”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10-25 14:49: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무소속 이언주 의원 페이스북.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전·후를 기점으로 문재인 정권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대해, 무소속 이언주 의원은 25일 “두 전직 대통령과 수백명의 정적을 제거하고 돌아보니 임기 후가 겁이 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반(反)검찰개혁을 조장하고 대통령 독재로 가는 공수처에 집착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이와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집권 후반기 들어서는데 이제 서야 갑자기 검찰개혁 거짓말하며 공수처 같은 걸 밀어붙이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권력형 비리에 공수처 외에 대안이 없다’고요? 지금 권력형 비리라면 조국게이트니 결국 그걸 해결하려면 대통령 직속 공수처가 있어야 된다는 말”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어 “그 말은 결국 검찰 검찰이 말을 안 들으니 대통령 임명 공수처에서 조국 게이트를 적당히 무마 하겠다는 것”이라며 “조국을 향한 칼날을 무디게 할 속셈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혹여 조국게이트 다음에는 문재인 게이트가 있는 것이냐”며 “‘민변 검찰’ 공수처를 급히 만든 다음에 지금 진행 중인 수사를 검찰한테 공수처로 이첩하라고 해서 자신한테 향할 칼날을 무마하고자 하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