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을 ‘A, B’로 줄 세우는 ‘친일감별사’ 조국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5:11: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국, SNS만 하고 있기에는 너무 아까워…
실질적으로 해결할 수 있게 대일특사 보내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 속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죽창가’를 올려 연일 화제가 됐던 그가 이번에는 국민을 A, B로 줄 세우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는 ‘친일(親日) 감별사’를 자처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조 수석은 지난 20일 페북에 <법학에서 ‘배상’(賠償)과 ‘보상’(補償)의 차이는 매우 중요하다>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리며 일본 강제징용과 관련,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못을 박았다.

민정수석은 외교문제를 담당하지 않지만 조 수석은 지난 13일부터 22일까지 44건의 글을 올렸는데, 반일 감정을 자극하는 듯한 내용은 족히 10건 이상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친文인사조차 “이분법적으로 단정…적절치 않다” 일침

이에 제1야당과 범야권은 물론, 집권여당에서 조차 조 수석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인사로 꼽히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22일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조 수석의 대(對)일 메시지에 대해 “공직자로서 갈등을 심화키는 역할은 적절하지 않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한일관계를 둘러싼 문제들은 굉장히 복잡하고 미묘한 문제”라며 “그렇게 이분법적으로 단정해서 표현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이분법적 사고로 국민을 나눌 것이 아니라 냉정하게 분석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민정수석 본연의 업무는 국민의 여론을 파악하는 것이지 여론을 리드하고 조장하는 것이 아니다. 자숙하기 바란다”고 힐책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페북 수석인가? 민정 수석인가?”라며 “그에게 국민이란, ‘애국자’ 아니면 ‘매국노’. 연일 쏟아내는 반일 선동에 정신이 혼미할 지경”이라고 지탄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에 충성하면 ‘애국’, 정당한 비판을 하면 ‘이적’이라는 조 수석의 오만함과 무도함에 국민들이 치를 떨 지경”이라며 “국민 정서를 이분법적 사고로 나눈 것도 모자라, 반일 감정까지 선동하는 그 의도가 뻔하다”고 질책했다.

 

■ “조국, SNS만 하기에는 너무 아까워…대일특사 보내야”

이런 가운데 조 수석을 ‘대일특사’로 보내자는 조롱 섞인 주장도 나왔다.

바른미래당 문병호 최고위원은 22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수석은 청와대에서 SNS(페이스북)만 하고 있기에는 너무 아까운 사람”이라며 “연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신중론과 현실론을 친일파로 매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친일과 애국의 이분법을 말하기 전에 일본의 경제 보복을 실질적으로 해결하는 대책과 유능함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조 수석을 대일특사로 파견하시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학규 당대표도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혹여라도 항간에 회자 되는대로 조 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임명하시면 절대 안 된다”며 “내각은 분열이 아닌 국민화합의 길을 찾는 역할을 해야 하는데 조 수석은 국론 분열을 조장하는 일만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