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인천공항 직원, 1000만원 출장비 유용…미국 가서 뮤지컬 보고 개인선물 구입”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5:00: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김포시을)은 인천국제공항공사 홍보실 직원 2명이 지난해 5월 공사 예산 1090만원으로 미국 라스베가스에 해외 출장을 간 후, 개인적으로 뮤지컬을 보고 개인선물을 구입하는 등 해외 경비를 부당하게 집행했다고 21일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를 감사한 결과, 공사 홍보실 소속 직원 2명은 지난해 5월 18일부터 23일간 3박 6일 동안 ‘KBS 다큐멘터리 기획보도 취재지원’을 목적으로 ‘항공료 490만원, 일비·식비·숙박비 240만원, 현지 공사 법인카드 지출액 360만원’ 등 공사 예산 총 1090만원을 들여 미국 라스베가스에 출장을 갔다.

하지만 출장계획서와는 다르게 ‘KBS 다큐멘터리 촬영감독 2인’의 동행 없이 홍보실 직원 2명만 미국 출장을 갔다 왔으며, 공식적인 일비·식비·숙박비 240만원 외에 추가로 현지에서 ‘공사 법인카드’로 360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직원 2명은 공사의 법인카드로 360만원을 결제하며 ‘마이클잭슨 원(뮤지컬)’, ‘로레브(뮤지컬)’, ‘빌보드 뮤직 어워즈(음악시상식)’, ‘미스테르(뮤지컬)’ 등 미국 현지 공연을 관람(235만원)하고 ‘Swatch 아동용 시계 4개’와 ‘곰인형 6개’를 샀으며(53만원), 나머지 금액(72만원)은 유명 호텔인 ‘MGM Grand 라스베가스’ 등에서 식사비로 썼다.

한편 공사의 홍보실장은 소속 직원 2명이 1090만원의 공사 예산을 유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사후 정산 보고서’를 확인 및 결재하지도 않은 것으로도 드러났다.

‘사후 정산 보고서’는 미국을 갔다 온 2명의 직원 중 선임 직원 본인이 직접 전결 처리했으며, 경비의 각종 증빙자료도 첨부되지 않았다.

이들 직원 2명은 지난 8월 공사의 감사실로부터 본인들이 저지른 부적절한 행위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벼운 각각 ‘감봉’과 ‘견책’이라는 징계를 받았다.

홍철호 의원은 “공사의 자본금은 국민의 혈세로 조성된 것으로 정부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다”며 “공사 감사실이 제 식구 감싸기 식의 경징계를 내린 바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대한 감사원 등 상급기관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홍철호 의원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